예수님 전상서

김창길성도

 

제가 파주에 온 지 어느덧 2년이 되었습니다.

처음 파주에 왔을 때 유난히 눈이 많이 왔던 생각이 납니다.

아무 연고도 없는 이곳이 너무 쓸쓸하고 허전했습니다.

어느 날 문득 돌아가신 어머님 생각이 간절했습니다.

어머님의 빈 자리가 이렇게 큰 지 예전엔 미처 깨닫지 못했습니다.

생전에 어머님께서 예수님 믿을 것을 누누이 권유하셨으나

바쁘다고 핑계한 것이 후회스럽고 생전에 어머님께 불효한 것 같아 죄송스럽기만 했습니다.

 

 

그러던 중 최명수집사님이 삼성교회로 인도하시어

자의반 타의반으로 교회에 발을 들여놓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서먹하기도 했지만 훌륭하신 장로님과 성도님들이 따뜻하게 보살펴 주시어 이젠 주일이 기다려지기도 합니다. 아직 기도할 줄도 모르지만 이제 주님께 드리는 간절한 기도로 하늘 나라에 계신 어머님과 함께 할 수 있음을 믿습니다.

 

 

세상의 방식으로 살아온 제가 교회의 방식을 따르자니

부끄러운 죄가 너무 많아 고백드리오니 주님께서 간절한 믿음의 소망을 어여삐 여기시어

이 모든 죄를 다 용서하여 주시옵소서. 이제 정결한 마음으로

주님을 영접하고자 합니다.

 

 

부족한 저희 부부 주의 자녀로 선택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순결한 소망이 대를 잇게 하여 주시옵고, 주께서 저의 가정 지켜주시어 기쁨과 행복으로 가득 채워주시옵소서.

2012. 4. 8.